도로공사 퇴직자, 허위경력으로 165억 원대 용역 수주도로공사 퇴직자 20명 허위경력... 경력 위변조도 1명

작성자
admin
작성일
2018-10-16 06:18
조회
177
도로공사 퇴직자, 허위경력으로 165억 원대 용역 수주도로공사 퇴직자 20명 허위경력... 경력 위변조도 1명




28171_17907_5542.jpg
한국도로공사 퇴직자들도 허위 경력증명서를 이용해 공공기관이 발주한 도로건설 및 관리 용역을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.

국회 박재호 의원(더불어민주당, 부산 남구을)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1월 기준 도로공사 출신 허위경력 기술자가 참여한 공공기관 발주 도로공사 및 관리용역이 9건에 수주금액은 약 164억 78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이들은 허위경력을 이용해 재취업한 뒤 서울특별시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와 지방국토관리청,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공공기관이 발주한 용역을 수주했다.

또한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퇴직자 166명 중 20명이 허위로 경력을 발급받았고, 1명은 재직 중 본인이 직접 직인을 날인하여 경력을 위·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.


28171_17908_5615.png
박재호 의원은 “기술력이 부족한 업체가 허위 경력증명서를 이용하여 불공정하게 용역을 수주하면 선량한 업체에 피해가 갈 뿐 아니라, 부실용역으로 인해 시설물 안전에도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”며 “퇴직자 뿐만 아니라 재직자의 경력 관리도 철저하게 해서 공정한 시장질서를 확립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해야 할 것”이라고 지적했다.

기술인 신문 / 조재학 기자 ( jjhcivil@daum.net )